여곡성(女哭聲)
백년만에 팝폴더에 들어갔다가, "추억의 공포영화, 한국 공포의 백미!"라는 거창한 제목에 뭔가 하고 클릭해 보았더니, [여곡성]이었다. [귀곡성]과 함께 당대 최고(!)의 공포영화였던 기억이 새록새록. 뻔한 코드임에도 불구하고 유혈이 낭자하는 외국 공포물보다 오백만배는 무섭더라. 1986년 작의 한계일까, 열악한 셋팅과 장치들이 중간중간 폭소를 자아내기도 했지만, 기본적으로 사람의 긴장감을 교묘하게 자극하는 적절한 타이밍의 음향과 화면들.


나의 두려움을 메신저로 공유해준 죠씨와 환쟁이씨에게 감사의 말씀을 :D




피빛 제목의 인트로. 제목 그대로 "여인의 울음소리"가 극의 모티브이자, 복선이자, 완벽한 음향효과의 핵심이다. 여기서의 '여인'이란, 이대감의 옛날 여자를 의미하는데, 그녀는 부귀영화를 얻고자 했던 이대감의 욕심으로 인해, 그의 아기까지 가진 채 이대감에게 죽임을 당했다. 그래서 원한이 쌓여 이대감의 자식들을 모조리 죽였다는 뭐 그런 얘기.




피를 빨아먹고 있는 귀신씌인 시어머니. 원한을 가진 여인의 원령이 시어머니에게 씌였다. 시어머니의 탈을 쓴 귀신은 이 집안의 자손을 모두 죽이려하고, 그 제물이 된 첫째 며느리가 목을 내놓고 죽어가고 있다.



집안이 흉흉한 와중에도 머슴에게 같이 도망가자며 쏘삭질(!)을 하고 있는 둘째 며느리. 콩가루 집안이었던 것이다.



집안을 살려보겠다고 셋째 며느리는 원한을 가진 여인의 무덤으로 간다. 그런데 이상한것. 이대감이 직접 칼을 휘둘려 여자를 죽여놓고, 굳이 묘비까지 세워가메 집 가까운 곳에 무덤을 만들어주었을리가 있는가 ㅡㅡ; 이런 말도 안되는!




첫째 며느리와 둘째 며느리를 다 죽이고, 애를 가진(놀라운 여자다. 남편과 딱 하루 동침하고 바로 애를 가져버렸다. 역시 여주인공의 힘이란 이런 것인가!) 셋째 며느리를 죽이러 왔다가 셋째가 던진 죽창에 몸이 꿰인 시어머니. 그래도 좋다고 웃는다.



시어머니가 셋째를 죽이지 못하는 결정적인 이유. 가슴에 새겨진 절 문양의 저 문신 때문이다. 중요한 순간에 알아서 풀어져준 옷고름덕에 빛을 보게된 문신!!



이런게 깬다는 거다. 갑자기 왠 레이저;; 셋째의 가슴 문신에서 쏟아져 나온 빛이 시어머니의 뇌를 강타하면서 귀신을 소멸시키고 있다.



레이저(!)에 휩싸여 죽어가는 시어머니.



+. 역시 한국사회에서 시어머니란 이런 식으로 묘사될 수밖에 없는가.
+. 역시, 여자는 남자의 원죄를 갚아나가는 존재인 것인가!..큭큭.
+. 불특정다수에 대한 무차별적 살인행각에 비해 얼마나 설득력있고, 공감가는 살인이란 말인가! 후훗.

by 딥씨 | 2005/02/10 12:35 | 트랙백 | 덧글(8)
트랙백 주소 : http://sardinie.egloos.com/tb/923105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부자환쟁이 at 2005/02/10 13:54
켑쳐된 이미지를 보니 전에 잠깐 보았던 듯~ ㅎㅎ
다분히 과장된 분장이나 우뢰매를 연상 시키는 특수효과들...
전설의 고향 보구싶다~ㅋ
무서운 와중에 켑쳐를 감행한 딥씨양의 노고(?)에 박수를!~ ^^
Commented by 딥씨 at 2005/02/10 14:08
으하하하하; 캡쳐해놓은거 보다가 또 놀랬잖아 큭큭.. 무서워서 전체화면으로도 못보고 화면 사이즈 줄여놓고 봤다는;;
Commented by 아델 at 2005/02/10 22:36
동생을 놀래켜 줄 요량으로 보여줬다가 비웃음(...) 당했습니다. 너무나도 침착하고 너무나도 진지하게 "No, no. 저렇게 안 생겼다니까 그러네. 겉보기엔 멀쩡한 사람들 같아."

제 동생은 귀신을 몇 번 보았답니다. 실제로요(;)
Commented by 딥씨 at 2005/02/11 00:34
어머, 걘 이미 그 세계를 아는구나. 무서운 아이 같으니;;
Commented by 샤리 at 2005/02/11 10:56
어허허허.... 전 무섭습니다 ;ㅁ; 회사에서 으어어억 -ㅁ-;;;
Commented by 딥씨 at 2005/02/11 11:16
그죠! 무섭죠!!!! 엉엉 -_ㅜ... 무서워서 혼났어요.
Commented by 원샷 at 2008/08/08 00:07
여곡성 ㅋㅋㅋ추억의 공포영화 초딩때 봤을땐 엄청 무서워서 재래식 화장실도 못갔던 기억이 ㅋㅋ 지금 보면 은근히 코믹으로 다가오네요 ㅋㅋㅋㅋ
Commented by 헐ㅋㅋ at 2010/08/27 09:26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아
이분 포스팅 완전 재밌게쓰신다 ㅋㅋ

영화다운받는데서 ./.고전영화치곤 너무무서워보여서 검색해서왔는데
ㅋㅎㅋㅎ 한번봐야겠어요
ㅋㅋㅋ 설명글들 웃다가 자질어지넼 ㅋㅋㅋㅋㅋ아이곸

:         :

:

비공개 덧글

<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


On Kamenoko Tawashi_달릴 준비 중.
by 딥씨
카테고리
전체
Today's Blah_
Triangle_
Tea_
Think about_
The others_
One Love_
Guest page_
이전블로그
2006년 01월
2005년 11월
2005년 08월
2005년 06월
2005년 05월
2005년 04월
2005년 03월
2005년 02월
2003년 10월
이글루 파인더

최근 등록된 덧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by 헐ㅋㅋ at 08/27
제 인생 최고의 만화가 ..
by 세이 at 04/28
안녕하세요 바,.다w이..
by 이은주 at 03/18
"마스미를 사랑하는 사람..
by 소정 at 09/05
여곡성 ㅋㅋㅋ추억의 공..
by 원샷 at 08/08
hello
by Naomi at 04/06
nice
by Robert at 04/06
아이고오T_T 정말 맛..
by 애시드라임 at 12/29
그건 쨈이요 ㅎㅎㅎ
by 딥씨 at 12/25
그럼.. 마말레이드는 ..
by 彬빈 at 12/18
최근 등록된 트랙백
michael kors bags s..
by discount oakley sun..
oakely sunglasses ..
by oakley aviator sung..
wholesale oakley s..
by oakley sunglasses ..
oakely sunglasses ..
by oakley gascan sung..
oakley sunglasses ..
by akley jupiter sungla..
라이프로그
rss

skin by five